'고질라 VS. 콩' 예고편 조회수만 2억…'어벤져스' 이어 역대 3위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5:4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영화 '고질라 VS. 콩'(감독 애덤 윈가드)의 예고편의 2억 조회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고질라 VS. 콩’은 마침내 격돌하게 된 지구상에서 가장 강력한 두 전설적인 존재, 고질라와 콩의 사상 최강 빅매치를 그린 블록버스터이다. ‘고질라’, ‘콩: 스컬 아일랜드’,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로 연결되는 몬스터버스의 마지막 작품으로 고질라와 콩의 처음이자 마지막 대결에 대해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 세계 영화 팬들의 관심을 증명하듯 지난 1월 최초 공개된 ‘고질라 VS. 콩’의 예고편이 워너브러더스 공식 유튜브 페이지에서 24시간 만에 3천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로 ‘더 배트맨’과 ‘듄’을 제치고 최고 조회수 기록을 달성한 데 이어, 23일 현재 6,4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Godzilla vs. Kong – Official Trailer - YouTube

유튜브 각종 채널을 포함해 조회수가 2억에 달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어 역대 예고편 조회수 3위에 오르는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 2021년 가장 거대한 블록버스터로서의 명성을 공고히 하고 있다.

‘고질라 VS. 콩’은 2021년 첫 번째 초거대작으로 영화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진화된 몬스터들의 대결이 그 어떤 시리즈보다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진화한 콩의 위엄 있는 모습은 영화의 최대 관전 포인트이다. 킹콩은 고질라와 맞설 정도로 몸집은 커졌고, 액션의 속도감과 지능을 활용해 싸운다는 점에서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예고한다. 화면을 뚫고 나오는 두 괴수의 전투는 총공세를 펼치는 한편, 메카고질라의 등장과 노주키, 워배트, 스컬 크롤러 등 신구 타이탄들이 대거 나올 것으로 예고되고 있어 전 세계 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애덤 윈가드가 메가폰을 잡고, 이전 시리즈와 ‘블랙 위도우’, ‘토르: 라그나로크’의 각본가가 합류하고 ‘매드 맥스’, ‘데드풀’, ‘배트맨 대 슈퍼맨’ 등 대형 블록버스터에 숨결을 더한 세계적인 영화 음악가 정키 XL이 음악을 맡아 역동성을 더한다.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밀리 바비 브라운, 레베카 홀, 카일 챈들러, 오구리 슌, 에이사 곤살레스 등 세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2021년 첫 번째 초대형 블록버스터 ‘고질라 VS. 콩’은 육해공을 넘나드는 거대 몬스터들의 대결을 스크린에 재현한 실감나는 CG와 VFX의 향연을 통해 화려한 몬스터버스의 끝판왕으로서의 면모를 고스란히 선보일 것이다. 3월 25일 개봉.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