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영 "'하트시그널3' 때문에 다이어트…구안와사로 입원" (미스타킴)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6:1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코미디언 김학래, 임미숙의 아들 김동영이 '하트시그널3' 오디션을 봤었다고 전했다.

김동영은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스타킴'에 '140kg에서 68kg까지, 나의 다이어트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동영은 전역 후 1일 1식을 고집하며 몸이 정말 안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가을 2학기에 복학을 하면서 연기 말고 연출을 시작했다. 맨날 시나리오를 쓰고 저도 모르게 술을 마시면서 다시 살이 찌기 시작했다. 1일 1식을 추구했는데 한 끼를 새벽에 정말 많이 먹었다"고 덧붙였다.

김동영은 "별명이 곽도원이었다. 퉁퉁하고 5대 5 머리까지 하다 보니까 갤러리정 같았다. 머리가 항상 장발이었다"며 "95kg 찍고 졸업사진을 보니까 미치겠더라. 다시 빼기 시작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김동영은 대학원에 진학, 이후 대학원을 그만 두고 나서도 1일 1식을 계속했다며 "날씨가 좋든 안 좋든 무조건 12km 정도를 걸어 다녔다. 그러니까 71kg까지 빠지더라"라고 말했다.

하루에 4시간 걷기, 1일 1식을 하면서까지 다이어트를 강행하며 김동영은 71kg까지 감량했다고 전했다. 그 이유에 대해 김동영은 "사실 '하트시그널 시즌 3' 권유를 받아서 오디션도 보고 잘 될 뻔 했다. 면접 분위기도 좋았는데 잘 안 됐다"며 아쉬움을 전해 이목을 모았다.

이어 "1일 1식을 군인 때부터 했으니까 7년을 했다.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다. 그러다 보니까 제가 구안와사라는 게 왔었다. 병원 입원을 2개월 정도 하고 나서부터 '이런 다이어트를 하지 말아야겠다' 싶었다. 생활 패턴을 다 바꿨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패턴만 바꿔도 기초대사량이 올라가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라며 "헬스를 시작하면서 트레이너가 짜준 식단대로 먹고 운동을 하니까 어느 순간 몸이 자리를 잡더라"라고 덧붙였다.

김동영은 "방심하면 금방 찌고 건강에 정말 해롭다"며 "제가 별명이 종합병원, 나약이였다. 엄마, 아빠에게 말은 안 했지만 그 당시에 정말 많이 아팠다"고 1일 1식의 단점에 대해 전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김동영 유튜브 '미스타킴' 캡처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