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이다해에 "우린 이소연 죽인 공범이야"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8:05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최여진이 이소연을 구하러 가는 이다해를 막아섰다.

23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자신 때문에 다리 아래로 떨어진 고은조(이소연 분)의 증거를 지우는 오하라(최여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은조의 유산을 위해 고은조의 신부 파티를 준비한 오하라는 오하라가 마실 음료에 약을 탔다. 음료를 먹은 고은조는 타임캡슐을 찾으로 다리 위를 건너던 중 고통을 호소하며 다리 아래로 떨어졌다. 떨어질 뻔한 고은조를 잡은 오하라는 차선혁을 차지하기 위해 고은조의 손을 놓쳤다.

"은조 구하러 가야 되잖아"라는 주세린(이다해)에게 오하라는 "은조 죽었어"라고 단정했다. 오하라는 "가봐야 소용없어. 비 때문에 강물 금방 불어날 텐데 가면 우리까지 죽어"라고 주세린을 다그쳤다.

오하라는 "은조 살아돌아오면 안 돼. 우리가 한 짓 알려진다고. 그럼 너랑 나랑 모든 게 다 끝이야. 지금부터 우린 은조를 죽인 공범이야"라며 고은조를 구하러 가려는 주세린을 막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