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갈게"…'루카' 이다희, 김래원 곁 떠나기로 결심했다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09:1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루카 : 더 비기닝' 이다희가 김래원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 8회에서는 하늘에구름(이다희 분)이 지오(김래원)를 떠나기로 결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늘에구름과 지오는 목장에서 일하며 지냈다. 그러나 하늘에구름은 라디오를 통해 연구소에서 일하던 김 박사가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고 지오를 떠나기로 결심했다.

하늘에구름은 "나 가봐야 될 거 같아. 죽었대"라며 말했고, 지오는 "누가?"라며 물었다. 하늘에구름은 "모르겠어. 나 때문에 누가 또 죽었대"라며 털어놨다.

지오는 "오래 있긴 했다. 며칠만 있다 가기로 했는데"라며 다독였고, 하늘에구름은 "내려가기가 무서웠어. 근데 이제 무서워도 내려가야 될 거 같아"라며 밝혔다.

지오는 "그냥 잊으면 안 돼?"라며 걱정했고, 하늘에구름은 "너는 잊혀져? 느닷없이 나타난 아버지가 너 잡아서 죽이겠다고 하는데 잊혀져?"라며 쏘아붙였다.

지오는 "여기 양들 병들고 무리생활 못하게 하는 애들이야. 애들 돌보고 있으면 아무 생각도 안 들어"라며 위로했다.

하늘에구름은 "아무 희망도 없이 그냥 이렇게 살다가 죽을 순 없잖아. 우린 세상으로부터 도망친 거라고"라며 못박았다.

지오는 "펭귄이 남극으로 도망친 게 아니래. 거길 선택한 거지. 계속 싸우고 싶어? 그게 네가 살고 싶은 세상이야? 같이 살자. 나랑 같이"라며 붙잡았다. 하늘에구름은 "나는 펭귄이 아니잖아. 여기는 남극도 아니고"라며 거절했다.

이후 하늘에구름은 지오 앞에서 괴로워했고, "나 그냥 여기서 살까? 그냥 살면 살아질까. 그냥 펭귄 할까"라며 눈물 흘렸다. 지오는 하늘에구름에게 입을 맞췄고, 두 사람은 애틋하게 키스를 나눴다.

그날 밤 하늘에구름은 지오와 하룻밤을 보냈다. 지오는 아침 일찍 일어나 요리했고, 하늘에구름은 뒤늦게 자신이 옷을 벗고 있는 것을 보고 당황했다. 지오는 말없이 밥상을 차렸고, 두 사람은 함께 식사했다.

결국 하늘에구름은 "어제는 그런 생각이 들었어. 다 잃었구나"라며 고백했고, 지오는 "나랑 반대네. 더 이상 바랄 게 없다. 이제 시작이구나"라며 다독였다.

하늘에구름은  "뭐가 시작이야. 우린 아무것도 없어. 미래도 없고 희망도 없어"라며 툴툴거렸고, 지오는 "네가 있잖아. 나도 있고"라며 진심을 전했다.

하늘에구름은 "넌 다른 사람하고 달라서 그렇겠지만 난 아니야. 난 그냥 평범한 사람이라고"라며 발끈했고, 이내 사과했다.

더 나아가 하늘에구름은 "나 갈게"라며 선언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