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딸 김수현, 손병호·재희 조언에 연기 도전…"발음 부족" (아맛) [종합]

기사입력 2021.02.23 오후 10:54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아내의 맛' 김예령의 딸 김수현이 손병호, 재희의 조언에 힘입어 연기에 도전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손병호, 재희가 등장했다.

이날 김예령은 손병호를 집에 초대했다. 손병호는 김수현에게 연기 욕심은 안 생기냐고 물었다. 김수현은 "화보를 찍으니까 그 세포가 나오더라. 더 할 수 있는데 싶었다. 연기도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밝혔다. 손병호는 "지금 한다고 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미련이 남지 않기 위해 제대로 해보면 좋다"라며 좋은 트레이너를 소개해주겠다고 했다. 손병호는 "난 좀 비싸"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수현은 엄마 김예령, 남편 윤석민과 함께 연기 레슨을 받으러 갔다. 김수현은 이동 중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대본으로 연기를 했다. 하지만 연기는 어색했고, 윤석민은 "컷"이라며 자신이 시범을 보였다.

선생님은 배우 재희였다. 아맛팸은 "'쾌걸춘향' 그분 아니냐"라며 깜짝 놀랐다. 윤석민이 "연기를 잘하는지 궁금하다"라고 하자 재희는 "소질이 있으니까 연영과를 가셨겠죠. 연영과에서 장난으로 뽑진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에 김수현은 "정시로. 131:1"이라고 강조했다.

김예령은 "딸이 배우가 될 거라고 생각했냐"란 질문에 "생각 안 했다. 제가 이순재 선생님과 연극한 걸 보고 이순재 선생님이 계신 연극영화과를 가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재희는 가족 중에 연기 선배가 있으니 좋을 것 같다고 했지만, 김수현은 "안 좋은 점도 많았다. 자신의 모습에 절 투영시키고, 욕심이 많으셨다"라고 털어놓았다. 김예령은 스튜디오에서 "(딸과) 같이 했던 드라마도 섭외된 줄도 몰랐다. 녹화도 다른 날이었다. 나중에라도 내 딸인 거 알게 되면 망신시키면 안 된단 생각이 들었다"라고 떠올렸다.

김예령, 김수현은 '결혼작사 이혼작곡' 대본으로 연기를 해보기로 했다. 김예령은 김수현에게 "보고 읽어? 난 이미 외웠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연기 호흡을 맞추었다. 재희는 김수현의 연기에 관해 "감정은 좋다. 연기를 많이 쉬었다 보니 발음, 호흡이 딸린다. 차라리 오버된 감정이 낫다. 그럼 정리를 하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김수현은 재도전했고, 재희는 "충분히 욕심내서 다시 도전해봐도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김수현은 "이렇게 할 수 있단 생각을 못해봤다"라며 울컥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