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용, 상황극 중 안혜경 리얼 따귀에 '깜짝' (불타는 청춘)[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4.07 오전 07:10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김부용이 안혜경의 리얼 따귀에 깜짝 놀랐다.

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부용이 안혜경의 따귀를 맞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아침식사 도중 윤기원이 김찬우가 만든 옥수수 버터구이로 슬랩스틱 연기를 하자 웃음을 터트렸다. 김찬우는 "나 구급차 부르려고 했다"면서 윤기원의 연기를  받아줬다. 구본승은 김부용에게 "우리도 옛날에 하고 놀았잖아"라고 말했다. 김부용도 윤기원이 한 슬랩스틱 연기를 선보인 바 있었다.

최성국은 "이 연기를 '부용이가 잘한다' 또는 '기원이가 잘한다'로 나뉘어 스태프 박수로 진 팀이 설거지 할까?"라고 제안했다. 멤버들은 누구를 선택해야 할지 고민을 했다. 최성국은 김부용의 연기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강경헌과 이연수는 "기억 나. 너무 잘했다"고 입을 모았다.

멤버들은 고민 끝에 각자 응원하는 쪽을 선택했다. 김찬우를 비롯해 무려 6명이 윤기원을 선택했다. 김부용을 택한 멤버는 이연수, 최민용, 안혜경이었다. 김부용은 팀원들에게 옥수수가 입안에서 잘 안 떨어진다고 얘기하며 걱정을 했다. 아무래도 버터가 묻어 있기 때문. 이연수 "하던 대로 하라"고 편한 마음으로 하라고 말했다.




윤기원은 김찬우의 지원사격 속에 주꾸미 먹자골목에서 만난 라이벌 스토리로 옥수수를 뱉어내며 쓰러진 뒤 옥수수를 추가로 더 뿜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부용 팀은 윤기원의 연기를 보고 초조한 기색을 보이다가도 "우리는 담백하게 리얼로 가자"고 다시금 각오를 다졌다.

최성국은 김부용 팀이 준비하는 모습을 보며 "부용이는 걸음걸이도 슬프다"고 했다. 구본승은 "저기는 진짜 맞는 분위기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민용은 윤기원 팀에게 "우리는 콘셉트가 '사랑과 전쟁'이다"라고 알려줬다. 김부용과 안혜경은 마주보고 서서 연기 준비를 했다. 최민용은 연기가 시작되기 직전 안혜경에게 달려와 귓속말로 뭔가 마지막 지시를 내렸다.

안혜경은 김부용을 향해 "이러려고 본승오빠한테서 나 뺏었니?"라고 말한 뒤 기습적으로 김부용의 뺨을 때렸다. 김부용은 "미안해"라고 하다가 예상치 못했던 안혜경의 찰진 리얼 따귀에 놀란 얼굴이었다. 김부용은 순간 당황했음에도 불구하고 강냉이 연기를 잊지 않았다. 김부용은 강냉이 연기를 마친 뒤 안혜경의 리얼 따귀의 배후인 최민용에게 달려갔다. 최민용은 김부용을 피해 도망다니기 바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