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아기엄마’ 이도원 “대기업 퇴사 후 의대 준비→세 번째 대학 다니는 중” (아무튼 출근)

기사입력 2021.04.07 오전 04: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무튼 출근’ 이도원이 의사 꿈을 위해 대기업을 퇴사했다고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에는 의대생 아기 엄마 이도원, KBO 리그 선수 출신 매니저 최혁권, 소아 치과의사 주기훈, 블록회사 직원 차홍일이 출연했다. 

이날 이도원은 자신을 “엄마이자 아내, 의대생, 유튜버,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는 “세 번째 대학을 다니고 있다”며 “고등학교 때부터 의대를 가고 싶었다. 수능 성적이 받쳐주지 않아 현실에 맞춰 첫 번째로 대학을 진학한 곳이 동국대였고, 이어서 연세대학교에 편입을 했다”고 했다.

이도원은 “밥벌이를 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대기업을 다녔다. 회사 생활하면서 병원 간판만 봐도 아른거리더라. 내 맘속에서 꿈을 포기하지 않았구나 해서 퇴사 후 의대를 준비, 현재 인하대학교 의대를 다니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