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장거리 연애담"…지플랫 최환희, 색깔 찾기 위한 출발점 [종합]

기사입력 2021.04.07 오후 03: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지플랫(Z.FLAT)이 자신의 색깔을 담은 첫 싱글 '데이 앤 나잇'으로 가요계 컴백했다. 

지플랫(최환희) 첫 번째 싱글 '데이 앤 나잇(Day and N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열렸다. 

이번 싱글 '데이 앤 나잇'은 지난해 11월 발표한 데뷔곡 '디자이너(Designer)' 이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곡이다.  동명의 타이틀곡과 수록곡 '블러프(BLUFF)' 등 두 곡을 담았다. 

지플렛은 "데뷔곡 '디자이너'는 데뷔 자체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 싱글 '데이 앤 나잇'은 지플랫이라는 아티스트의 색깔을 보여주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장거리 연애를 하는 연인의 이야기를 담은 '데이 앤 나잇'은 그의 실제 경험담이라고 했다. 지플랫은 "장거리 연애를 하는 커플들을 주제로 잡고 이야기를 만들었다. 약간 극단적으로 지구 끝과 끝에 있는 연인들의 이야기"라며 "제 경험담이다. 그때 너무 힘들어서 쓰자고 생각했는데 잘 나와서 타이틀곡까지 나오게 됐다"고 웃어 보였다. 


이번 싱글은 지플랫이 직접 작사, 작곡, 편곡을 맡아 프로듀싱 능력을 엿보였다. 지플랫은 "데뷔한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언제까지 계속 대표님이나 선배 엔지니어분들의 도움을 받을 수는 없었다. 계속해서 의존할 수 없다는 생각에 혼자만의 힘으로 노래를 만들어보기 위해 작업에 임했다"며 책임감을 내비쳤다. 

이어 "아직 100%라고는 말하지 못하겠다. 처음 혼자서 한 작품이고 제가 의도한 대로 제 색깔이 많이 담기긴 했지만 완성도에 있어서는 발전할 여지가 남아있는 것 같다"고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심었다. 


지플랫은 인기나 평가에 연연하기 보다 음악을 즐기면서 성장해나가고 싶다고 했다. 그는 "가수로 데뷔한지 5개월이 지났다. 활동해보니까 가수로 데뷔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데뷔를 하고 노래를 내고 사람들의 피드백을 받고 있는 것도 제 실력이 향상되는데 도움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덧붙여 그는 "확실히 혼자 음악할 때보다 정식 데뷔를 해서 옆에 계시는 분들에게 배우는 점도 많은 것 같다. 무엇보다 작업하는 게 질리지 않고 재밌어서 후회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플랫은 "완성도 있는 곡들과 앨범을 내는 게 목표다. 제가 좋아하는 아티스트들과 색깔도 맞춰보면서 작업도 해보고 싶다. 그런 과정들을 거치면서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되는 게 목표다"면서 앞으로 보여줄 다양한 활약을 예고했다. 

지플랫 첫 번째 싱글 '데이 앤 나잇'은 8일 낮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로스차일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