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은 "정인이 사건, 입양 가정 문제로 비춰져 안타까워" (차이나는 클라스)

기사입력 2021.04.07 오후 03:5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예원 변호사가 아동 인권의 현 주소를 조망한다.

8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김예원 인권 변호사가 우리나라 아동인권의 현주소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배우 박시은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 녹화에서 김예원 변호사는 "대한민국이 아동인권 감수성이 낮은 이유를 아동을 부모의 소유물로 여기는 인식이다"라고 전했다. 이런 인식은 훈육과 체벌을 구분하지 못하는 친부모의 학대로 이어졌다. 실제로 아동학대 가해자 중 약 80%가 친부모라는 충격적인 통계가 있을 정도로 많은 아동학대가 가정 안에서 은밀하고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이에 관련해 박시은은 대학생 딸을 입양하게 된 배경을 공개하며, 최근 국민들의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이 입양가정의 문제로 비춰져 입양을 편견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에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이에 김예원 변호사는 "문제의 본질은 입양이 아닌 학대다"라며 "잘못된 여론 형성이 아동학대 해결책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요소"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예원 변호사가 밝히는 대한민국 아동인권 인식에 대한 실태는 8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