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과거 의혹' 함소원, 일방통행 가족 감싸기 "건드리지 마" [종합]

기사입력 2021.04.07 오후 07: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남편 진화의 과거 의혹에 "연습생 시절 행사"라고 해명하며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얘기했다.

지난 6일 유튜버 연예 뒤통령 이진호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함소원 남편 이름도 가짜? 진화 과거와 충격 정체'라는 영상을 게재하며 진화의 과거 신상에 대한 의혹을 말한 바 있다.

이 영상에서는 "진화는 가명이다"라는 주장이 제기됐으며, 진화가 2013년 중국의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섰을 당시 헤이룽장성 출신으로 취지아바오라는 이름을 썼다고 전했다.

또 "2016년에는 이름을 김범으로 바꿔 같은 오디션 프로에 도전했다. 두 차례 모두 본선 진출에 실패하고 한국으로 와서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다. 이 과정에서 진화가 점점 더 잘생겨지는데, 김범이라는 예명처럼 (국내 배우) 김범과 상당히 닮아지는 과정을 거친다"고 전했다.

여기에 함소원과 진화의 교제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부터 전해진 진화의 재벌설에 대해 "두 차례나 이름을 바꾸고 얼굴이 달라져 진화의 신상 파악이 쉽지는 않았다"며 "진화가 방송을 통해 재벌이나 의류 CEO 등으로 알려져 있지만, 한국에 오기 전 중국에서 술집에서 노래를 부르는 직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함소원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귀여운 남편이 연습생 시절 매니저와 함께 행사를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여러분, 우리 귀여운 남편이 연습생 시절 매니저 분과 함께 행사 간 것이 왜 이렇게 기사화 되는 걸까요? 남편, 시어머니, 혜정이는 기사화 안 되게 해주시면 안 될까요? 가족만큼은 가정만큼은 건드리지 말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지난 2018년 18세 연하 진화와의 결혼 소식으로 주목받았다. 이후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을 통해 딸 혜정 양의 출산 과정과 육아 일상을 공개하며 시청자의 관심을 모아왔다.

하지만 최근 방송에서 시부모 소유로 알려졌던 하얼빈 별장이 숙박공유서비스인 에어비앤비에 등록돼있는 숙소였다거나, 시어머니의 통화 상대인 막냇동생인 척 연기를 했다는 의혹 등 끊임없는 잡음에 휩싸였다.

함소원과 '아내의 맛' 측 모두 명확한 입장 표명 없이 일방통행식 소통만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결국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하차하겠다고 알린 뒤 홈쇼핑 출연과 SNS 활동 등은 아무렇지 않게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함소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