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거면 제대로"…펜타곤, 제대로 폭발한 예능감 (주간아이돌)

기사입력 2021.04.07 오후 07:4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그룹 펜타곤이 '주간아이돌'에서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펜타곤은 7일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다양한 게임기와 입담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펜타곤은 오프닝부터 개인기를 뽐냈다. 홍석은 앉은 상태에서 물구나무서기를 보여줘 MC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뜨거운 반응에 홍석은 "일산에서 성수역까지 가려다가 참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N행시 장인이라는 신원은 즉석에서 '주간아이돌에 나온 펜타곤'을 주제로 무려 11행시를 막힘없이 지어내 '고시인원'이라는 별명을 증명했다.

훈훈한 이야기도 오갔다. 멤버들은 우석을 향해 "너무 착하고 여리다. 막내 중에서 반응도 가장 재밌다. 그만큼 형들이 하는 것을 잘 받아준다. 우석이가 영원한 막내였으면 좋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폭로전도 펼쳐졌다. 우석을 운동 중독이라고 말한 멤버들은 "새벽 2시에 스케줄이 끝나고 5시에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도 새벽 3시까지 운동을 하고 온다"고 혀를 내둘렀다. 

옌안과 우석의 화해의 시간도 있었다. 옌안은 "우석이 두 개 정도 작업을 해서 들려준다. 그리고 제가 좋다는 걸 선택하면 우석은 무조건 반대로 한다"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스튜디오 앞으로 나와서 화해의 시간을 가졌다. 이때 MC 은혁이 당황하는 사건이 생겼다. 소문난 아이돌 장신 옌안과 우석 사이에서 너무 초라해진 것. 결국 은혁은 의자 위로 올라가 둘 사이를 중재했다.

펜타곤은 팬들을 위한 다채로운 애교송을 보여줬다. 가장 먼저 나선 유토는 "얼마 전에 조카가 태어났다. 열심히 하겠다. 삼촌 이렇게 돈 번다"고 남다른 각오의 애교로 현장을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어 옌안이 극강의 애교송을 보여주자 은혁은 "여기서 한을 풀고 가는 것 같다"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펜타곤은 방석 퀴즈로 또 다른 즐거움을 줬다. 전주를 1초만 듣고 K-POP을 맞추기 위해 펜타곤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 게임에서 키노와 우석은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콜라보 무대를 보여줘 주목을 끌었다. 하지만 게임의 승자는 신원이었다. 

이전까지 한 문제도 맞히지 못했던 신원은 마지막 11점이 걸린 문제를 맞히면서 역전승을 거뒀다.

마지막으로 펜타곤은 "선배님들이 재밌게 해주셔서 편하고 즐겁게 방송했다. '주간아이돌'에 오랜만에 나왔는데 정말로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팬들도 재밌게 볼 것 같다"고 인사를 전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