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한 "브레이브걸스 성희롱 의도 無…당시 섹시 콘셉트" 해명 (주간이상준)[종합]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07:3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개그맨 윤성한이 브레이브걸스 성희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7일 유튜브 채널 '주간이상준'에는 '개그맨 윤성한은 정말 브레이브걸스에 막말을 했나? 롤린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상준은 "이분을 여기에 모셔도 될지 모르겠다"라며 조심스럽게 윤성한을 소개했다.


먼저 윤성한은 "브레이브걸스 팬분들에게 제 의도와 상관없이 기분 나쁘셨다면 사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상준은 "어떤 정황인지는 잘 모르겠다. 무슨 일인지 얘기해달라"라고 부탁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브레이브걸스가 지난 2017년 3월 발매한 네 번째 미니 앨범 ‘롤린((ROLLIN) 관련 쇼케이스에서 윤성한의 막말 진행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윤성한은 현장에 있던 기자들에게 셔터 누르기 등을 강요하는가 하면, ‘파격적’, ‘뒤태’ 등 선정성 있는 단어 등을 사용하며 행사를 진행했다.

특히 윤성한은 몸매 관리 비결로 ‘운동’을 꼽은 은지에게 “뽕 이런 거 안 넣고?”라고 되묻거나 “살이 쪄서 8kg을 감량했다”는 유나에게 “그전에는 아주 어마어마했겠다”고 몸매 평가를 해 비판을 받았다.

윤성한은 "4년 전, 용감한 형제 측과 친분으로 쇼케이스 진행을 맡게 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웬만한 이슈가 없는 이상은 인지도 없는 걸그룹이 뜨기가 힘들다. 어떻게 할지 많이 고민했다. 당시 이슈를 위해 차트 10위권에 진입 시 삭발하겠다는 공약도 제가 건 거다"라고 설명했다.

윤성한은 "그 당시 브레이브걸스가 섹시 콘셉트였다. 당시에는 뮤직비디오에도 19금이 걸리곤 했었다. 그런데 4년 만에 역주행 한 결과는 큐티, 발랄, 상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무도 섹시한 춤을 춘다. 기자님들 사진 찍을 수 있게 옆으로 춰달라고 부탁한 것도 걸그룹을 상품화했다고 와전됐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브레이브걸스 홍보를 위해 노력했다고. 윤성한은 "쇼케이스 끝난 후 관계자들과 사무실로 이동했다. 어떻게 하면 브레이브걸스가 잘 될까 생각해서 인터넷 방송 출연을 제의하기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상준은 "윤성한 씨는 기획사 관계자분들이 '섹시 콘셉트로 나온 아이돌이다'라고 부탁을 받았기 때문에 그것을 부각시켜 이슈를 해야 되겠다고 행동하신 것 같다. 약간 선을 넘어서 단어 선택이 적절치 않았던 거다"라고 지적했다.

윤성한은 "그 부분에 대해선 사죄한다. 브레이브걸스를 성희롱하거나 폄하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 기자님들 관계자들 앞에서 제가 어떻게 그러겠냐"며 "유쾌하게 하기 위해서 드립을 쳤던 게 선을 넘었던 것 같다. 악마의 편집처럼 막말하고 비하하진 않았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윤성한은 "이런 일들이 발생되지 않게 조심하겠다. 다음 쇼케이스 사회를 맡게 해주시면 역주행이 아닌 정주행으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주간이상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