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첫 외인 사령탑' 수베로 감독의 KBO리그 첫 승리 신고[엑's 스토리]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인천, 박지영 기자] 7일 오후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한화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17:0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개막 3경기 만에 시즌 첫 승리를 신고했다.




이날 한화 테이블세터 정은원이 2타수 2안타 3득점, 박정현 4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을 기록했고,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 하주석이 6타수 4안타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선발 김이환부터 박주홍, 김진영, 문동욱, 주현상, 윤호솔까지 6명의 투수들도 SSG 타선을 꽁꽁 묶으며 무실점 승리를 합작했다.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수베로 감독은 더그아웃에서 코칭스태프들의 축하 속에 하이파이브와 인사를 나눈 뒤 1루수 이성열에게 첫 승리 기념구를 전달받았다. 이어 3루 더그아웃 앞에 둥글게 모인 선수단 가운데서 박찬혁 대표이사와 정민철 단장이 준비한 꽃다발과 샴페인을 선물 받으며 팬들 앞에서 KBO 첫 승리를 신고했다.  










개막 후 2경기에서 8타수로 무안타로 침묵했던 하주석은 이날도 1회초 무사 1,2루에 들어선 첫 타석에서 SSG 선발투수 폰트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 아웃으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남기는 듯 했다. 하지만 2회초 2사 1,2루 득점 찬스에서 중전 2루타로 시즌 첫 안타와 타점을 동시에 기록한 뒤 2루에서 헬멧을 벗고 더그아웃을 향해 깊게 허리 숙여 인사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주석은 "먼저 감독님의 첫승을 축하드린내가 다. 팀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위치인데, 첫 2경기에서 좋지 못한 성적에 팀도 패배해서 미안한 마음이 컸다. 감독님께서 시즌 전부터 나에게 주축 선수로서 팀 승리를 위해 뛰어달라고 말씀하셨는데, 오늘도 그 부분을 신경쓰며 경기에 임했다. 감독님 믿음에 보답한 것 같아 기쁘다. 선배들, 코치님들이 많은 도움을 주셔서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수베로 감독은 "첫 승을 거두게 되어 매우 기쁘다. 오늘 같이 많은 점수가 나는 경기가 드물다. 하주석, 박정현 등 너무 많은 선수들이 잘해줬다. 투수들 또한 실점이 없었고, 실책도 나오지 않은 퍼펙트한 경기였다. 우리 선수들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매번 위닝시리즈를 가져간다는 마인드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선수들에게 고마움과 함께 승리 소감을 전했다.
 

































jypark@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