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무4사구 7K' 류현진 '송곳' 던지고도 패전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06:12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첫 패배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무4사구 2실점 투구를 기록했으나 패전 투수가 됐다. 토론토는 1-2로 졌다.

직전 등판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는 5⅓이닝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1볼넷 2실점 투구를 기록했는데, 2경기 연속 호투 분위기를 잇고 있다. 류현진은 총 투구 수 90구 중 68구를 스트라이크 처리하며 컨트롤 아티스트로서 면모까지 선보였다. 2경기 12⅓이닝 동안 볼넷 수는 1개뿐이다. 평균자책점은 3.38에서 2.92로 낮아졌다.

그러나 토론토 타자는 팀 8안타를 쳤는데도 1득점 지원해 주는 데 그쳤다. 류현진은 1회 말 3타자 연속 삼진 처리하며 출발했다가 2회 말 닉 솔락으로부터 선제 솔로 홈런, 호세 트레비노로부터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실점했는데, 7회 말까지 점수를 못 업었다. 토론토는 그가 내려가고 나서 8회 초 마커스 세미엔이 솔로 홈런을 터뜨려 겨우 추격했다.

앞서 트레비노로부터 실점 과정에서는 수비가 조금 아쉬웠다. 유격수 세미엔이 포구 후 원바운드 송구를 했는데,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가 잘 잡아 주지 못했다. 공식 기록상으로는 내야 안타 처리됐으나, 실책성 플레이라고도 비쳤다. 결과적으로는 1점 차 패배를 당해서 더욱 아쉽게 느껴지는 수비다.

토론토 타자는 텍사스 선발 투수 카일 깁슨을 공략하는 데 애를 먹다가 선발 투수를 도와 주지 못했다. 깁슨은 6이닝 6피안타 8탈삼진 1볼넷 무실점 투구를 기록하며 선발승을 거뒀다. 토론토는 류현진 뒤 팀 메이자(⅔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라파엘 돌리스(⅓이닝 무실점)이 버텼으나, 1점 차를 뒤집지 못했다. 2연패에 빠졌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