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한혜진 딸, 아빠 위한 편지 "울산이 이겨서 속상했지"

기사입력 2021.04.08 오전 07:3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축구선수 기성용, 배우 한혜진 딸 시온이 아빠를 위해 편지를 썼다. 

한혜진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울산에서 올라오는 아빠 기다리다 편지 써놓고 잠들었네요. 경기 지면 제일 속상해 하는 딸. 예쁜 마음. 한글 공부는 다시 열심히 하자"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딸 시온이 아빠를 위해 쓴 편지가 담겼다.  경기에서 져 속상할 아빠를 위해 위로하는 편지를 쓴 것. 

시온은 "아빠 만이 힘드렀지 그래도 괜찬아 그래도 재미서어 만이 힘드럿지 그래도 울산이 이겨서 속상해지 사랑해 아빠(아빠 많이 힘들었지. 그래도 괜찮아. 그래도 재밌었어. 그래도 울산이 이겨서 속상했지. 사랑해 아빠)"라는 글을 적어둬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기성용, 한혜진 부부는 지난 2013년 결혼, 슬하에 딸 시온을 두고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한혜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