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르파티' 최정윤, 6년 만 복귀 "너무 오래 쉬었다"

기사입력 2021.04.08 오후 02:2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최정윤이 '아모르파티'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8일 온라인에서 진행된 SBS 새 아침드라마 '아모르파티-사랑하라,지금' 제작발표회에서  최정윤은 "현모양처로 가정에서 충실히 살아온 주부였다가 인생에 큰 펀치 한 방을 맞고 쓰러질 뻔 한다. 하지만 '내 인생은 내 거야', '나를 사랑해' 하면서 꿋꿋하게 다시 일어나는 캐릭터다. 공감 갈 부분이 많으니 도연희 캐릭터에 흠뻑 젖길 바란다"라고 소개했다.

최정윤은 6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했다. 라라 그룹의 외며느리이자 반박 불가 현모양처인 여자 주인공 도연희 역을 맡았다.  지고 지순한 내조의 여왕이지만 완벽했던 인생이 남편의 내연녀로 인해 하루아침에 전복되고, 벼랑 끝에 내몰리게 되면서 각성하게 된다.

최정윤은 "너무 오래 쉬어서 너무 연기가 하고 싶었다. 시놉시스를 보고 난 뒤 지금 내 나이에 도연희를 표현한다면 어떨지, 나 스스로가 어떻게 해낼지 궁금했다. 시놉시스가 너무 파란만장했다. 사람이 이렇게 살 수 있을까 파란만장한 게 흥미로웠다. 인생은 정말 살기 힘들다. 나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내 인생에 있어 교훈이 되고 힐링이 되는 드라마 생각해 선택했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아모르파티’는 절망의 순간, 다시 일어서는 사람들의 인생 리셋을 그린 힐링 드라마다. 암 투병 돌싱녀와 무일푼 싱글 대디가 만나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가는 ‘쌍방 치유 로맨스’를 그린다. 

‘나도 엄마야’, ‘사랑이 오네요’, ‘열애’ 등의 배태섭 감독이 연출하고 남선혜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아모르파티'는 '불새 2020' 후속으로 오는 12일 오전 8시 35분에 첫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