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북미보다 37일 빠른 5월 19일 개봉 확정

기사입력 2021.04.08 오후 09:2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감독 저스틴 린)가 대한민국에서 북미보다 37일 빠른 5월 19일 개봉을 확정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 분)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5월 19일 대한민국 개봉을 시작으로 6월 북미와 유럽에서 순차 개봉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의 영화 사랑에 힘입어 할리우드 영화들의 대한민국 전 세계 최초 개봉 사례는 많았으나 북미보다 약 한 달 앞선 개봉은 매우 이례적인 상황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대한민국 극장과 국민들의 모범적인 방역 사례와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깊은 신뢰를 표하며 무려 37일 빠른 개봉을 확정한 것.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전 세계 50억 달러(한화 약 5조 5875억 원) 이상의 흥행 수익을 가진 최고의 프랜차이즈로, 매 시리즈마다 새로운 흥행 신기록을 가진 작품이다. 

신작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지난 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 개봉작 중 435만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후 주목 받는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이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시리즈를 책임지고 있는 빈 디젤을 필두로 시리즈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시킨 저스틴 린 감독과 오리지널 패밀리들의 컴백을 화려하게 알린다. 여기에 미셸 로드리게즈, 조다나 브류스터 등 막강한 여성 캐릭터들의 조합과 한국계 배우 성강의 합류까지 더해져 최강의 패밀리로 압도적 팀워크를 예고한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5월 19일 국내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유니버설 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