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 송재희 살해 착각이었나 '혼란'

기사입력 2021.04.08 오후 10: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우스' 이승기가 송재희를 죽였다고 자수했다.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1회에서는 정바름(이승기 분)이 성요한(권화운)의 환영에 시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바름은 우형철(송재희)의 목을 졸랐고, 뒤늦게 손을 뗐다. 정바름은 우형철이 미동이 없자 당황했고, "어떻게 해. 죽었나 봐"라며 충격에 빠졌다.

이때 성요한의 환영이 나타났고, 성요한 환영은 "어때. 기분이? 짜릿하지. 사람 죽이는 기분"이라며 물었다.

정바름은 집으로 도망쳤고, "어떡하지. 내가 사람을 죽였어. 아니야. 내가 죽인 게 아니야. 성요한. 그놈 때문이야"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성요한 환영은 "그럼 좀 나아지나. 네가 아무리 부정해도 넌 살인자에 불과해"라며 독설했고, 정바름은 "정당방위야. 우형철이 날 먼저 죽이려고 했으니까. 나도 어쩔 수 없었다고"라며 발끈했다. 성요한 환영은 "좀 더 솔직해져 봐. 숨통이 끊어지는 그 순간을 즐겼잖아"라며 못박았다.

다음 날 정바름은 경찰서로 찾아갔고, "내가 우형철을 죽였다고요"라며 자수했다. 그러나 사건 현장에는 우형철은 물론 혈흔 역시 존재하지 않았고, 위치 추적을 통해 우형철의 행적이 발견됐다. 

결국 형사들은 정바름이 뇌 수술 후유증으로 인해 살인을 저질렀다고 착각한 것으로 생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