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베일 맹활약' 토트넘, 꼴찌 셰필드에 4-0 대승...5위 등극

기사입력 2021.05.03 오전 05:09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토트넘이 꼴찌 팀을 상대로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3일(한국시각)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4-0으로 이기며 5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4-3-3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세르주 오리에-토비 알더베이럴트-에릭 다이어-세르히오 레길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지오반니로 셀소-델레 알리, 가레스 베일-해리 케인-손흥민이 선발 출장했다. 

셰필드는 3-5-2 전형으로 나섰다. 애런 램즈데일 골키퍼를 비롯해 조지 발독-존 이건-크리스 바샴, 제이든 보글-올리버 노우드-벤 오스본-존 플렉-엔다 스티븐스, 데이비드 맥골드릭-리안 브루스터가 선발 출장했다.

토트넘이 전반부터 강력한 압박으로 상대의 패스미스를 유도한 뒤 빠른 공격 전환을 노렸다. 셰필드는 토트넘에 완전히 점유율을 내줬고 빌드업을 지속적으로 시도했지만 패스미스가 이어지면서 토트넘에 소유권을 빼앗기기 일쑤였다.

이후 전반 18분, 손흥민이 케인에게 패스를 내준 뒤 수비의 강한 태클에 걸려 넘어져 한 동안 일어나지 못했지만 오랜 시간 누운 뒤 다행히 일어났다.

전반 35분, 오리에가 센스있는 로빙 패스를 시도하면서 침투하는 베일에게 연결됐고 베일은 골키퍼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감각적으로 방향만 돌려놓으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전반 내내 셰필드를 압박하면서 공격 기회를 얻었지만, 추가 득점은 기록하지 못한 채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을 맞은 토트넘은 후반 1분 로 셀소가 플렉에게 얼굴을 밟히는 반칙을 당했고 플렉은 VAR 판독 후에도 퇴장을 당하지 않았다. 

후반 5분 단 한 번의 롱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침투 이후 시원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VAR 판독이 이뤄졌고 간발의 차이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15분, 손흥민이 코너킥 수비 이후 수비 두 명을 제치며 역습을 진행했고 하프라인 부근까지 전진한 뒤 중아엥 침투한 베일에게 패스를 건냈다. 베일은 강력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베일은 후반 24분에 다시 오리에의 침투에 이은 패스를 이어받아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손흥민도 후반 31분 교체 투입된 스티븐 베르흐바인에게 패스를 받아 왼쪽에서 오른발로 감아차는 슈팅을 성공시켜 4-0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막판까지 셰필드를 몰아부치며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리그 5위로 올라가며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