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일상과 일 구분 안 해, 모든 것이 나라고 생각해야 편안" [화보]

기사입력 2021.05.03 오전 09:2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정유미가 화보를 통해 다양한 얼굴을 선보였다.

최근 정유미는 패션매거진 '더블유 코리아'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많은 작품 속에서 늘 새로운 얼굴로 대중과 마주했던 정유미는 이번 화보에서도 또 다른 매력을 담은 얼굴을 드러냈다.

불어오는 바람에 자연스레 흩날리는 헤어스타일로 무심하게 카메라를 응시할 때는 도회적인 시크함이, 레이스가 수놓인 의상에서는 세련미 속에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듬뿍 묻어난다.

특히 오렌지를 턱에 괴고 두 눈을 살짝 감은 정유미의 모습은 몽환적이면서도 자유를 만끽하는 평온한 무드를 완성시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유미는 내면에 간직한 생각을 전했다. 정유미는 '지금껏 누군가에게 들은 피드백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에 대해 묻자 "막 데뷔했을 무렵 지인에게 전해 들은 말이 기억난다. 영화를 그만 둔 한 감독님이 나를 보고 다시 영화가 찍고 싶어졌다던 한마디가 꼭 고백처럼 느껴졌다. 일하는 것은, 연기는 늘 어렵다. 그 때는 운이 좋아 정말 좋은 영화에 캐스팅됐다는 생각이 컸다. 그걸 들킬까 봐 겁이 났고, 그런 상태에서 들은 그 한 마디에 엄청난 힘을 얻은 기억이 난다"고 조심스레 입을 뗐다.

이어 정유미는 '무엇을 욕망하는 사람'이냐는 물음에는 "변하는 것 같다. 다 가질 수도 없고, 무엇보다 규정하고 단정 짓는 것에 대한 경계가 생겼다. 작년에 계속 비워내고 성찰하면서 나라는 사람이 많이 변했다고 생각한다. 2007년 드라마 '케세라세라'를 하면서 내 안의 틀이 한 차례 확 깨졌다면, 작년이 그와 비슷하게 스스로 훌쩍 변화한 시기다. 모든 것은 늘 상대적이니까. 내 욕망을 들여다보기보단 실제적으로 경험하면서 오는 것들에 대해 더 많은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또 "무엇에서 영감을 얻는지는 그때 그때 다른 것 같다. 음악일 때도 있고, 밖에 나가 맛있는 것 먹을 때, 혹은 한 잔 기울일 때일 수도 있다. 나는 일상과 일이 똑같다고 생각한다. 배우로서의 나와 개인으로서의 나를 분리하지 않고, 그 모든 것이 나라고 생각해야 받아들이기 편한 것 같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지내는 게 나한테는 어떤 영감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정유미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블유 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더블유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