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센조' 이달, '짭새로이' 존재감 "배우로 최고의 시간 보내"

기사입력 2021.05.03 오전 09:3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이달이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짭새로이'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달은 3일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달은 극 중 박석도(김영웅 분)의 오른팔인 전수남 캐릭터를 맡아 조직의 행동대장으로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금가 프라자 사람들과 함께 웃음의 한 축을 담당하며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달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것 같다. 촬영 내내 너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며 배우로서 최고의 시간을 보낸 것 같다. 김희원 감독님과 좋은 배우들을 만난 건 최고의 축복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빈센조'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박석도 사장님이 휘파람을 불고 나는 어깨를 들썩이는 장면이 있었는데, 어쩌다 내가 휘파람을 불게 됐다. 내가 휘파람을 그렇게 잘 부를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고 설명했다.

이달은 '빈센조'와 전수남 캐릭터를 사랑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 배우분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빈센조'가 빛날 수 있었다"라며 "'빈센조'를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특히 '짭새로이'라는 애칭을 주셔서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이달은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부터 '시그널', '김과장', '쌈 마이웨이', '투깝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멜로가 체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연기 경험을 쌓아왔다.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임채홍 대표는 "이달 배우가 '빈센조'라는 좋은 작품에 참여한 것과 더불어 시청자분들이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고 발전해서 또 다른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달은 '빈센조' 이후 차기작 준비에 한창이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