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 송은이 "몸무게 앞자리 바뀌었다"…살과의 전쟁 선포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1.05.03 오전 09:4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송은이의 좌충우돌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 만들기 대작전이 펼쳐진다. 

3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는 살과의 전쟁을 선포한 송은이의 바쁜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송은이는 체중을 확인한 후 “앞자리가 바뀌었다”며 충격에 휩싸인다. 이에 특단의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 홈메이드 다이어트용 간식으로 고구마 말랭이, 수제 곶감, 무청 시래기를 만들기로 한다. 

이어 한 솥 가득 담긴 고구마와 소쿠리를 가득 채운 단감, 무 한 다발을 들고 등장, 다이어트용 간식이라고 하기엔 방대한 양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저렇게나 많이?”, “보통 살이 찌면 간식을 안 만들텐데 다른 간식을 만든다”라며 송은이의 엉뚱한 발상에 폭소를 터트린다. 

또한 고구마, 곶감 등을 손질하며 한 두 개씩 먹기 시작하던 송은이는 만드는 것보다 먹는 것이 더 많은 지경에 이른다. 송은이의 바람대로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송은이는 단독주택의 로망도 실현한다. 바로 햇살 좋은 날 마당에서 이불 빨래를 해보기로 한 것. 하지만 낭만적인 그림을 기대한 것과 달리 차가운 지하수 물에 동상 위기를 느끼고 설상가상으로 소나기까지 내려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린다고. 

과연 반 백살 송은이의 단독주택의 로망은 이대로 끝나는 것일지 3일 오후 9시 JTBC ‘독립만세’가 기다려진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