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신영철 감독과 3년 재계약 공식 발표

기사입력 2021.05.03 오전 10:44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우리카드 배구단이 신영철 감독(57)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신영철 감독은 지난 2018년 우리카드 3대 감독으로 선임, 이번 3년 계약연장으로 2024년까지 팀을 이끌게 됐다. 계약 세부조건은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신 감독은 2018년 취임 후 첫해 우리카드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으며, 2019~2020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 2020~2021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달성하며 우리카드 배구단을 3년 만에 V-리그 강팀으로 변모시켰다.

신 감독은 팀 성적뿐만 아니라, 유망주에만 머물렀던 나경복, 하승우, 한성정 선수를 V-리그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시켰다. 또 베테랑 하현용, 최석기를 센터로 중용하면서 신구 조화를 통해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팀으로 만들었다.

우리카드는 "신영철 감독 선임 이후 우리카드 배구단은 강팀으로 변화했고, 탁월한 지도력과 선수단 관리 등 능력을 높게 평가해 신영철 감독과 재계약 했다"고 재신임 배경을 밝혔다.

신영철 감독은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며, 우리카드 배구단이 장기적으로 강팀으로 자리매김하고, 반드시 창단 첫 우승을 위해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