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 "대세 수식어 부담스럽지 않아…그만큼 더 열심히 준비"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3:0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오월의 청춘' 이도현이 '대세' 수식어에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송민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도현은 자신에게 붙는 '대세 배우' 수식어에 대해 "영광이고 감개무량하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어 그는 "어떤 일이 주어졌다고 생각한다. 단순하게 지금 제 위치에서 하고자 하는 일을 더 열심히 하도록 주어진 상황이라고 생각을 하게 되더라. 그래야 부담감도 줄어들고, 책임감도 높이 올라가고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도현은 "그래서 엄청 부담스럽거나 무섭거나 두렵거나 하진 않다"며 "그만큼 더 열심히 준비해야 겠다, 기대를 하고 계신 많은 분들을 충족시켜드려야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3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