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X고민시, 지상파 첫 주연 꿰찬 '스위트홈' 남매 [종합]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6: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전작에서 남매 호흡을 맞췄던 이도현과 고민시가 '오월의 청춘'을 통해 이전과는 다른 케미를 선보인다. 지상파 첫 주연을 맡은 두 배우의 남다른 각오도 작품에 기대감을 더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연출 송민엽)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3일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송민엽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도현, 고민시, 이상이, 금새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정통 멜로에 도전하게 된 이도현은 "도전하게 해주신 감독님 감사하다"며 열의를 보였다. 그는 "첫 정통 멜로다 보니까 많이 떨리기도 하고 긴장을 많이 했다. 어떻게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시청자분들께 다가갈 수 있을까 했다. 감독님, 민시 배우와 이야기를 많이 하면서 준비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고민시는 대본을 처음 읽고 "따뜻함을 느꼈다. 그래서 더 애틋하고 아련하게 느껴졌다. 그 당시 사람들의 씩씩하고 밝은 모습, 열심히 살아가고 싶어하는 모습들이 대비돼 보여서 더 아프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시대극이나 멜로에 도전해보고 싶은 욕심이 항상 있었다. 그때 운명처럼 찾아온 작품이다. 그래서 좀 더 밀도 있게 읽고 연구했던 것 같다"는 말로 고민시가 그릴 레트로 멜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이도현과 고민시는 전작인 '스위트홈'에서 남매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오월의 청춘'으로 재회한 소감을 묻자 고민시는 "처음에 작품을 읽고 희태 캐릭터에 도현 씨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도현 씨가 캐스팅 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정말 놀랐다"며 "다시 만난 것에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 전작에서 좋게 봐주셨던 분들은 이번에는 좀 더 다른 케미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싶다"고 말했다.

이도현은 "전작에선 남녀 감정을 배제하고 찍었다. 이번 작품은 이성간의 감정으로 접근하려고 노력했다. 어떻게 하면 시청자분들이 설렐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그게 또 80년대 감성으로 엮여야 했기 때문에 감독님, 민시 씨와 상의를 많이 하면서 준비했다"고 이야기했다.

'오월의 청춘'은 이도현과 고민시의 지상파 첫 주연작이기도. 이에 이도현은 "느낌이 많이 남다르다. 굉장히 떨린다. KBS 건물에 ('오월의 청춘') 포스터가 크게 걸려있다. 저희 부모님이 찍어서 보내주시더라. 그게 꿈이었는데 그걸 감사하게도 이룬 상태다. 정말 더 열심히 준비해야 겠다, 책임감도 많이 생겼다"며 뿌듯함을 드러내 미소를 안겼다.

고민시는 "저도 서울에 처음 올라왔을 때 여의도 근처에 살았다. 연기 준비를 하면서 시간이 지나 저 곳(KBS)을 봤을 때 어떤 느낌일까를 항상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지나갈 때마다 생각을 했다. 지금은 외벽에 크게 포스터가 붙어있으니까 실감이 안 나기도 하고, 굉장히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라고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그는 "전 제가 이렇게 부감을 느끼는 사람인줄 몰랐다. 최대한 즐기려고 하는 성격인줄 알았는데 그 이상으로 책임감을 갖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지금은 그런 부분을 어떻게 풀 수 있을까 고민이 되는데 요즘 정신 없이 촬영하며 하루살이 처럼 살고있다. 책임감과 부담감이 있을지라도, 마지막까지 불살라보자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는 남다른 각오를 밝혀 기대를 더했다.

한편, '오월의 청춘'은 3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