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방 쓴다"…이동준♥염효숙 부부, 황금빛 집 공개 (신박한 정리)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09:1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동준의 집이 공개됐다.

3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는 이동준이 집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나래는 이동준 아내 염효숙이 정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동준의 집이 공개됐고, 거실부터 다양한 황금색 가구가 놓여 있어 눈길을 끌었다.

박나래는 "오면서 봤는데 황금색 가구들이 꽤 많더라"라며 물었고, 이동준은 "내가 황금색을 좋아한다. 황금색은 부를 불러온다"라며 털어놨다.

염효숙은 "(이동준이) 가구 사들이는 거 좋아한다. 사들이면 나가는 게 있어야 하지 않냐. 그래서 도와달라고 한 거다"라며 하소연했다. 신애라는 "비우실 수 있냐"라며 걱정했다.

특히 가구 매장에 있을 법한 시계가 있었고, 이동준은 350만 원을 지불하고 구입했다고 밝혔다.

또 이동준과 염효숙은 각방을 쓴다고 말했고, 이동준은 "각방 쓰는 게 창피한 게 아니다. 나만 각방 쓰는지 물어봤다. 열 명한테 물어보니까 한 명이 아직까지 같이 자는 잘못된 놈 있더라. 우리 나이가 되면 서로 편리하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