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식 "김병조, 끊임없이 생각하는 사람…닮고 싶은 형" (마이웨이) [종합]

기사입력 2021.05.03 오후 11:50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마이웨이' 이용식이 김병조를 만나 눈물을 흘렸다.

3일 방송된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1980년대 아이들의 '뽀통령'으로 불린, '뽀뽀뽀'의 '뽀병이-뽀식이' 콤비 개그맨 김병조와 이용식이 30년 만에 재회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개그맨 김병조와 이용식이 감동과 눈물이 함께한 만남을 공개했다.



유행어 제조기이자 80년대 CF 제왕 김병조는 "24년째 강의 중이다. 사서삼경과 불경, 도경을 가르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뽀식이 이용식은 남진과 함께하는 CF 촬영 현장에 등장해 스태프들의 선물인 맛있는 음식과 음료를 보고 미소를 지었다.

김병조는 "이용식 씨는 자기 역할에 아주 충실하고, 그걸로 즐거워해 방송에서도 보면 한결같다"라며 "어린 시절의 마음을 잃지 않는 드문 사람이다. 보고 싶은 친구죠. 그리운 친구라고 할까"라며 그리움을 전했다.

이에 이용식은 "김병조 씨는 끊임없이 생각하는 사람이에요. 그 사람 오른손에는 항상 볼펜이 들려 있었다. 그리고 왼손에는 메모지가 있는데, 끊임없이 생각해 아이디어를 계속 생각하는 사람이다"라며 그 당시 추억을 회상했다.

30년 만의 재회를 한 김병조와 이용식은 보자마자 눈물을 흘리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병조가 "건강은 어때? 나도 많이 늙었지?"라고 묻자 이용식은 울컥하는 마음에 목이 메여 쉽게 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용식은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을 것 같았다"라며 변한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병조는 "가끔 텔레비전으로 봤다. 실제로 보고 싶었는데 오랜만에 보니 찡하다. 방송국에 감사드려야 되겠다. 눈물 나게 만드는지 모르겠다"라고 했다.

눈물을 닦던 이용식은 "살다 보니까 좋은 사람은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거 만나는 것도 그냥 만나는게 아니라 살아가면서 오늘처럼 인생의 한 페이지로 남는다"라며 좋았던 인연을 드러냈다.

또, 김병조는 "'뽀뽀뽀' 녹화를 들어가는데 대본을 모르는 상태로 당황하는 꿈을 꾼다"라고 하자 이용식은 "우리가 인생은 길지 않다고 그러지만 인생을 살아오면서 옆에서 심적으로 배우고 하나라도 저 사람을 닮아야겠다는 그런 사람은 나는 내 머릿속에 떠나지 않는 사람은 병조형 이다. 이걸 나는 누구한테도 자랑스럽게 얘기를 하고 딸 수민이 결혼식 때 주례를 부탁하겠다"라며 존경심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어 이용식이 심근경색 수술을 받았던 것을 알리며, 딸이 아빠의 건강 걱정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용식은 "딸 때문에 산다. 존재 이유가 딸 때문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딸 이야기에 가슴이 저민다"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병조의 집을 찾은 이용식의 모습이 공개됐다. 김병조의 집 구경을 하던 이용식은 옛 스러움이 물씬 풍기는 집으로 보며 놀라워했다. 또, '뽀뽀뽀' 특집으로 일본에 갔을 때 샀던 연적을 보여주며, 그 당시를 추억했다.

이어 김병조의 서재에 가득한 책들을 보던 이용식은 "내 서재는 전부 '썬데이 서울' 그 당시 연예가 밖에 없다"라며 정반대의 취향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전통 차를 함께 마시던 김병조와 이용식은 평온했던 삶에 갑작스러운 실명으로 한쪽 눈을 잃는 비슷한 아픔을 품고 있었다.

김병조는 "전국으로 강의를 다녀야 했던 상황에서 강의를 위해 시신경 절단을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용식은 "까만 점이 점점 커지면서 물체가 안 보이다 시력을 잃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병조와 이용식은 뽀뽀뽀 친구들의 영원한 친구 배우 이건주와 만남을 가지며, 세 사람의 인연이 시작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마이웨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 CHOSUN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