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4월의 투수...'메츠' 디그롬-'양키스' 콜

기사입력 2021.05.04 오전 10:43


[엑스포츠뉴스 김상훈 인턴기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 메이저리그 4월의 투수로 선정됐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4일(이하 한국시각) 이달의 투수를 발표했다. 4월의 투수로 뉴욕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의 투수가 선정됐다. 메이저리그에 따르면 아메리칸리그에 1979년 해당 상이 제정된 이후 동반 수상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선수 개인들이 수상한 상이지만 구단들도 오랜만에 나온 수상자에 기쁘다는 입장이다. 메이저리그에 따르면 메츠는 2013년 맷 하비, 양키스는 2014년 다나카 마사히로가 가장 최근 수상자였다.

디그롬은 이달의 투수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과 2019년 사이영상을 수상했지만 이달의 투수와는 인연이 없었다. 콜의 경우 아메리칸리그 이달의 투수로 4번째 수상이다. 내셔널리그를 통틀어 총 5번을 수상했다. 

디그롬은 5경기 2승 2패의 성적 동안 0.51의 평균자책점, 0.136의 피안타율을 기록했다. 압도적인 성적으로 35이닝 동안 잡아낸 탈삼진은 59개며 볼넷은 4개 뿐이다. 

콜은 6경기에 임해 4승 1패의 성적과 1.43의 평균자책점, 0.178의 피안타율을 기록했다. 62탈삼진을 잡아냈다. 

sports@xports.com / 사진= MLB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