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4살 핀란드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21.05.04 오전 11:30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대한항공 점보스가 4일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의 후임으로 지난 시즌 일본 나고야 울프독스 감독을 지낸 핀란드 출신의 토미 틸리카이넨(34)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이번 계약의 세부적인 내용은 구단과 감독의 합의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틸리카이넨 신임 감독은 "일본에서 경험 외에 또 다른 모험을 찾고 있었는데, 대한항공과 같은 명문 팀에서 함께 뛸 기회를 갖게 된 것은 큰 행운"이라며 "내가 사랑하는 배구를 계속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항공이 지난 시즌 통합우승을 이뤄내 큰 부담감과 책임이 따른다"며 "그렇지만 좋은 사람들과 새로운 관계를 만들고 그 안에서 배구를 가르치고 배우는 일, 그리고 열정적인 한국 팬들과 그 문화에 대해 알게 되는 것까지 매우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틸리카이넨 감독을 보좌할 스태프로는 현 핀란드 여자대표팀 코치인 캐스퍼 부오리넨 (37)이 대한항공에 합류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국내 남자프로배구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감독을 선임해 창단 첫 통합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대한항공은 "외국인 감독 체제를 통해 유럽식 훈련 시스템과 실전 기술 접목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룬 바 있다고 판단했다"며 "틸리카이넨 감독을 선임한 것도 이와 같은 이유에서다. 틸리카이넨 감독이 일본에서 4년간 아시아 배구를 체험하고 지도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높이 샀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또 "틸리카이넨 감독 체제 아래 선진 배구시스템을 정착하고, 명문 구단으로서 위상에 걸맞는 안정적인 전력을 유지,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틸리카이넨 감독과 부오리넨 코치는 10일 한국에 입국할 예정이며 입국 즉시 구단에서 준비한 별도 장소에서 2주간 격리를 실시한다. 격리가 해제되는 대로 본격적인 V-리그 시즌 준비와 함께 팀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세터 한선수와 FA 계약을 마쳤으며 이번 시즌 군 복무를 마치는 김규민의 복귀도 앞두고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나고야 울프독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