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후배에 센터 양보 "가운데로 와"…'역시 송반장' (출장 십오야)[종합]

기사입력 2021.05.04 오후 12:1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빈센조' 송중기가 '송반장'다운 면모를 보였다.

2일 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에는 '최다 출연 X 최단 시간, 이렇게 힘든 걸 금가즈가 해냅니다. 출장십오야 X 빈센조 스페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tvN 드라마 '빈센조'의 송중기와 전여빈을 비롯한 총 16명의 역대 최다 게스트가 출연, '출장 십오야' 게임에 도전했다.


나 PD는 "너무 영광이다. 이렇게 많은 배우분들과 예능을 찍어보는 게 처음이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가슴이 떨린다. 너무 좋은 드라마를 만들어주셔서 시청자를 대표해서 감사 인사를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 PD는 "저희가 출장을 다니는 프로인데, 이른 새벽부터 촬영이 잡혔다. 이런 스케줄을 굳이 잡고 싶지 않았는데, 굳이 와달라고 의뢰한 악덕 변호사가 있다"며 송중기를 언급했다.

송중기는 "한꺼번에 다 같이 모여서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 나영석 PD님께 부탁을 드렸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침에 첫 신을 찍기 위해 눈을 떴을 때 '빨리 놀러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 작품이 처음이다"라며 '빈센조' 패밀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금가프라자의 식구들은 송중기를 '송반장'이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촬영 전 송중기는 센터에 앉아 있다가 주변을 살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달아 너가 가운데로 와"라며 구석에 있던 후배를 불러서 가운데로 앉히더니 자신은 제일 구석으로 이동했다. 그러면서 송중기는 "어차피 내가 제일 많이 나와"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또한 금가프라자 식구들이 다리를 떨고 물을 많이 마시는 등 예능 촬영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자 송중기는 "다들 왜 이렇게 긴장했냐"며 분위기를 풀기 위해 노력했다. 나아가 송중기는 "프라자팸 모여라. 오늘 재밌게 안 하면은 일당 없습니다"라고 함께 구호를 외치며 사기충전을 하기도 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송중기 인성 진짜 좋다", "배려와 센스가 넘친다", "리더십이 빛난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 십오야'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