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은, 개미 허리 탓에 바지가 훌렁 "너무 커"

기사입력 2021.05.04 오후 01:44




모델 신재은이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

신재은은 28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머머리 잰"이라는 글과 함께 분장을 위해 헤어 실망을 쓰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재은은 핑크색 란제리 차림으로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게임 화보 촬영 중 찍은 사진으로 보인다.




또한 신재은은 3일 "입을까요, 벗을까요?(Wear it or take it off?) 바지가 너무 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신재은은 비키니 수영복 위에 반바지를 걸쳤으나, 바지 사이즈가 커서 흘러내리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앞서 신재은은 게임 '소녀X헌터' 코스프레 화보를 공개한 바 있다. 










신재은은 회사원 모델로 유명세를 탔으며, 2018년 남성지 맥심 표지 모델로 출연한 바 있다. 지난해 모바일 게임 '별이 되어라' CF 모델로 활동하기도 했다.

tvX 박정문 기자 door@xportsnews.com / 사진=신재은 인스타그램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