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정지영 감독·조진웅과 한 작품, 귀했던 순간들"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19.10.31 오후 01: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이하늬가 '블랙머니'로 돌아왔다. 같은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조진웅과 정지영 감독과의 작업에도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이하늬는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블랙머니'(감독 정지영)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 이하늬는 냉철한 변호사 김나리 역을 연기했다.

이날 이하늬는 "'나의 연기력을 보이겠다, 흥행에 성공하겠다' 이런 사적인 것들보다도, 정말 감독님과 (조)진웅 오빠와 하는 작업 자체가 귀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시나리오를 보며 정말 세상에 나올 수 있는 이야기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했었다. 흥행같은 것을 생각하지 않는다면 정말 거짓말이겠지만, 이 영화가 세상에 나온 것만으로도 '반은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의미가 이어지려면 많은 분들이 또 공감해주셔야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저도 물론이고, 주위의 다른 분들과 얘기를 나눴을 때도 그 사건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분들이 없더라. 그래서 이것은 좀 더 쉽게 대중이 알아야 하는 이야기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을 더한 이하늬는 "경제용어들에 대해 많이 알았고, 배웠다. 정말 생전 처음 보는 단어들도 많이 있었다. 밥 먹듯이 나오는 짜장면, 짬뽕 이런 단어들처럼 나올 수 있게 연습했다"고 촬영에 임했던 과정을 설명했다.

현장에서는 누구보다 밝은 에너지로 함께 하는 이들과 어우러졌다. 이하늬는 "진웅 오빠도 스스럼없게 해주시는 편이고, 저 역시 현장에서의 무거운 분위기를 잘 못 견디는 편이다"라고 웃으면서 "물론 날이 서야 되는 신들 같은 것에서는 당연히 그렇게 분위기를 가져가는 것이 맞지만, 그렇지 않은 현장에서는 조금 자유로운 상태에서 더 좋은 에너지가 나는 것 같아 기본적인 현장 분위기는 좋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있다"고 전했다.

조진웅에 대해서도 "'블랙머니'가 그래서 더 소중했고, 계속해서 작업하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하늬는 "매 신을 보며 '오빠는 어떻게 연기하실까' 지켜봤고, 그 기운을 내가 어떻게 받을 수 있을까 쳐다보게 되더라"면서 "오빠가 혼자 작업하시는 것도 슬쩍 가서 보게 되고, 계속 그렇게 연기를 보고 싶은 배우인 것 같다. 관객 분들도 '배우 조진웅'의 연기를 궁금해 하시는 것은 저와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모든 캐릭터를 잘 소화하지만, 특히 '블랙머니'는 너무나 양민혁스럽다는 생각을 제가 같이 연기를 하면서도 많이 느꼈다"고 얘기했다.

정지영 감독에게는 '순수'라는 표현을 쓰며 "대화를 하고 소통하는 데 있어서 정말 무언가 연세가 70대라는, 사실 노인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이 정말 어색할 정도로 친구같으신 분이다. 제가 현장에서 느끼고 하고 싶은 것을 말씀드리면 감독님도 같이 답해주시고, 소통이 정말 잘됐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하늬는 "'블랙머니'는 실제와 허구가 섞여있는 영화인데, 어떤 것이 실제이고 허구인지를 같이 비교해보면서 보시면 더 좋지 않을까 싶다"고 관전 포인트를 함께 짚었다.

'블랙머니'는 11월 13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