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할리우드] 릭 제네스트, 스스로 목숨 끊어...레이디 가가 '비통'

기사입력 2018.08.03 오후 07:31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캐나다 출신 모델 릭 제네스트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생을 마감했다. 향년 32세.

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들은 릭 제네스트가 지난 1일 몬트리올 근처 자택에서 목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릭 제네스트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릭 제네스트는 어린 시절 뇌종양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이후 타투를 하면 자신감이 생긴다는 이유로 16살부터 몸에 타투를 새기기 시작했다. 그는 특히 전신에 타투를 새겨 넣은 모델이자 퍼포머로 활동했고, 팝가수 레이디 가가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유명해졌다. 특히 '좀비 보이'라는 타이틀까지 얻었다.

릭 제네스트의 비보를 들은 레이디 가가는 "우리의 친구 릭 제네스트의 죽음은 지독히도 충격적"이라며 비통한 마음을 드러냈다. 레이디 가가는 "우리는 문화를 바꾸고, 정신 건강을 우선으로 두고, 우리가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스티그마를 씻어내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며 "만약 당신도 고통받고 있다면, 오늘 가족과 친구에게 전화하라. 우리는 서로를 구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트위터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