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밥블레스유' PD "최화정X이영자, 자신을 사랑하는 모습 가장 예뻐"

기사입력 2018.08.10 오전 11:17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밥블레스유'가 매회 레전드편을 경신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물놀이를 즐긴 멤버들은 촬영이 아닌 진짜 절친들의 바캉스 같은 케미로 훈훈함을 더했다. 특히 이영자, 최화정이 깜짝 수영복 자태를 뽐내 화제다.

두 사람은 각자의 개성이 담긴 수영복을 입고 당당한 아름다움으로 미의 기준을 재정립했다. 방송 이후에도 최화정과 이영자는 함께 포털사이트 인기검색어를 차지하며 기분 좋은 나비 효과를 발생시켰다.

연출을 맡고 있는 황인영PD는 10일 엑스포츠뉴스에 "이렇게까지 많은 관심을 받을지 몰랐다. 감사하고 기쁘다"라며 "이번 편을 촬영할 때 폭염이어서 너무 더웠다. 그런데 언니들의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황PD는 "무엇보다 언니들이 건강하게 사는게 좋다. 먹는 것도 운동하는 것도 다른이들을 위해 보여주려는게 아니라 본인 스스로 좋아하는만큼 하는거라 더 아름답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는 "최화정, 이영자 모두 바쁜데도 즐겁게 산다 에너지가 워낙 좋다"라며 "자연스럽게 행동하고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게 제일 예뻐보인다. 나 역시 현장에서도 이런 언니들의 멋지고 아름다운 모습에 반한다.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황인영PD는 "송은이하고도 초반부터 이야기했지만 우리 프로그램은 시청률보다 많은 분들하고 소통하고 화제성이 높은 프로그램이면 좋겠다 싶었다. 자연스럽게 재밌게 웃기게하자 했는데 시청자들과 자연스럽게 만나고 있어서 너무 좋다"라고 전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올리브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