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인트:컷] "정해인 어디있어?"…'전참시' 이영자, 시상식서 정해인 만날까

기사입력 2018.08.11 오전 09:2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개그우먼 이영자가 ‘정해인’과 ‘배고픔’에 꽂혔다. 시상식장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정해인이 어디 있는지 수소문했다.

1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6회에서는 ‘올해의 예능인 상’을 수상하는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영자가 ‘올해의 예능인’으로 뽑혀 시상식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사실 이영자는 시상식을 위해 하루 종일 쫄쫄 굶은 공복 상태였다고. 그녀는 대기실에서 인교진, 소이현 부부와 이야기 꽃을 피우며 점점 배고픔이 몰려오자, 참지 못하고 메뉴 추천과 함께 차진 맛 표현을 해 두 사람의 눈과 귀를 자극했다는 후문이다.

급기야 이영자는 이사배와 인사를 나눈 뒤 “이사배.. 배 같은 거 먹고 싶다”라며 극도의 배고픔을 호소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지난주 이영자는 시상식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정해인을 만날 생각에 기대에 부푼 모습을 보였었다. 그녀는 시상식장에서도 계속해서 정해인의 행방을 수소문했다고 전해져 과연 이영자와 정해인의 만남이 성사됐을지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영자가 인교진, 소이현 부부에게 추천한 음식은 무엇일지, 그녀의 영광스러운 ‘올해의 예능인 상’ 수상의 순간은 11일 10시 5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MBC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