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할리우드]'아리아나 그란데 옛 연인' 맥 밀러,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

기사입력 2018.09.08 오전 09:47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아리아나 그란데의 전 연인으로 알려진 래퍼 맥 밀러가 사망했다. 향년 26세. 

7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맥 밀러는 약물 과다 복용으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도에 따르면 그의 친구가 그를 그를 발견하고 911에 신고했으나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해 있었다고.

맥 밀러는 세계적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전 연인이다. 두 사람은 두엣곡도 발표하기도 했지만, 2년간 공개 열애를 이어오다 지난 4월 결별했다. 

맥 밀러는 아리아나 그란데와 이별 이후 심적 고통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에는 혈중 알코올 농도가 법적 한도를 초과한 채 운전하다 사고를 내 체포되기도 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맥 밀러 SNS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