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인터뷰③] 박선영 "선한 이미지? 한땐 '진실'로 국민악녀…악역 도전하고파"

기사입력 2018.09.13 오후 12:16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배우 박선영이 다양한 역할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박선영은 1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살래요'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원리원칙 주의자이며, 동생들을 돌보는 엄마 역할을 한 장녀 박선하를 연기한 박선영은 "아무래도 선한 이미지로 봐주시는 게 있다"며 다양한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기본적으로 선한 이미지가 있는 것 같다. 영화 '궁합'에서는 선이 있는 악역같은 것도 했다. 배우로서 시도중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좋은 이미지를 쓰고 싶어하시더라. 그래서 아마 그런 캐릭터들이 많이 섭외가 들어와서 그런 캐릭터를 하다보니 보시는 분들은 그렇게 보시는 것 같다."

그러나 박선영은 드라마 '진실'에서 최지우와 대립하는 악역을 연기하며 '국민 악녀'라는 타이틀을 얻은 적도 있다.

"그때는 악역 이미지가 너무 강해서 악역 역할만 들어왔다. 그래서 고사한 적도 있었다. 배우가 너무 한 이미지에 굳어지는 것도 안 좋은 것 같다. 잘 할 수 있는 걸 보여주는 것도 좋은데 양날의 검인 것 같다."

이어 앞으로도 악역에 도전해보고 싶다며 "예전 악역이 선과 악으로 딱 나뉘어져 있었다면, 요즘은 시대가 변해서 악역이 왜 그런지에 대한 타당성을 부여해주는게 많다. 배우로서는 그런게 너무 재미있다. 그런 걸 해보고 싶다"고 욕심을 표현했다.

"나이가 들면서 자유로워지면서 재미있어졌다. 연기하는 게 재미있어지고,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고 여유가 생겼다. 어렸을 때는 여유가 없어서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을 나이가 들면서 생각하게 된다. 전에는 여배우가 나이가 들면 일하기 어려웠는데 요즘은 할 수 있는 역할도 많아져서 연기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최근 나문희, 김해숙 등 중년을 넘어선 여배우들이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활약하며 여배우의 연기 수명을 늘리고 있다. 박선영은 그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자신도 저런 배우가 되고 싶다로 말했다.

"선생님이 저 연세까지 연기를 하는게 보통일이 아니셨겠구나 이런 생각이 든다. 그 선생님들이 만들어 주신 환경을 따라가는게 감사하다. 우리도 잘 가서 우리의 다음 세대에 그런 걸 잘 마련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우먼센스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