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밥블레스유' 이영자, ♥ 정해인에 '아낌없이 주는 누나'

기사입력 2018.09.14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정해인 앞에서 아낌없이 주는 누나로 등극했다.

13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는 배우 정해인이 깜짝 등장했다.

이날 정해인은 같은 소속사 선배인 송은이의 전화를 받고 '밥블레스유' 촬영 현장으로 달려왔다. 정해인이 온다는 소식에 이영자는 고기 냄새를 맡지 못할 정도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정해인이 나타나자 이영자는 수줍어하며 주방으로 도망갔다. 또 정해인의 실물을 본 김숙은 "얼굴이 그림이다"라며 감탄했다.


특히 이영자는 평소 좋아하던 정해인과 함께 밥을 먹는 상황에 극도로 긴장했는지 자꾸 사레에 걸렸다. 이에 멤버들은 이영자를 향해 "왜 그렇게 긴장하냐"고 물었고, 이영자는 "감정 이입 안 끝났다. 연예인 앞에서 이렇게 떨기는 처음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뿐만 아니라 정해인은 근 단위로 고기를 먹을 정도로 고기 대식가임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다가오는 어머니 생신에 돼지고기를 사드리겠다"는 정해인의 말에 그가 맛있게 먹었던 고기와 누구에게도 공유하지 않았던 이영자표 오리지널 대동먹지도를 선물하며 진정으로 아낌없이 주는 누나의 면모를 드러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올리브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