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보고 싶었어요"…판빙빙, 1431억 벌금 완납→복귀 시동 걸까

기사입력 2018.10.08 오후 02:4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탈세 혐의로 수많은 의혹과 불안감을 자아냈던 중국 톱배우 판빙빙이 벌금을 완납하고 다시 한 번 팬들 앞에 설 수 있을까.

판빙빙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분의 마음을 느꼈다. 보고싶었어요"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팬들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그의 SNS 글이 올라오자, 중국 언론과 누리꾼들은 판빙빙이 탈세 논란을 뒤로하고 다시 한 번 모습을 드러낼 것인지 주목하고 있다.

앞서 3일 중국 국가세무총국과 장수성 세무국은 "판빙빙의 탈세혐의에 대해 초범인 점을 감안해 벌금과 추징금을 기한 내에 완납하면 형사 책임을 묻지 않기로 했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에 판빙빙은 중국 세무당국이 부과한 8억 8400만위안(한화 약 1,431억원)을 기한 내에 납부한다면 형사 처벌은 받지 않게 된다. 이러한 입장이 전해지자 판빙빙 역시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게재하면서 반성의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당과 국가, 국민의 사랑이 없었다면 판빙빙 개인은 없었을 것"이라며 당국의 조사결과를 받아들인다고 했다.



어마어마한 벌금을 물게 된 판빙빙은 결국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신의 아파트 41채를 급매물로 내놓았다. 지난 5일 홍콩 빈과일보는 "판빙빙이 '탈세혐의' 벌금을 납부하기 위해 41채의 아파트를 시세보다 30% 가량 저렴한 가격의 급매물로 내놨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그의 재산을 약 70억위안(한화 약 1조 1,454억 원)으로 추정했다.

해당 매물은 '개인 소유로 재산권이 명확하고 관련 대출도 없지만, 일괄 구매를 희망한다'는 조건이 붙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41채의 아파트 가격은 10억 위안(한화 약 1600억원)이라고. 또한 판빙빙의 연인 리천이 그를 돕기 위해 시가 1억 위안(한화 약 163억원)의 부동산 매물을 내놓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그리고 판빙빙은 지난 7일(현지시각), 추징 세금과 벌금을 이틀 만에 완납했다. 중국 매체 'epochtimes'는 그가 추징 세금과 벌금을 이틀만에 완납했다.

약 한 달 전부터 감금설, 사망설 등에 휩싸였던 판빙빙. 팬들의 불안감은 날로 커져갔지만, 그는 벌금을 한 번에 완납하면서 모든 논란을 잠재웠다. 팬들에게 그리움을 표현했던 판빙빙이 본격적으로 복귀에 시동을 걸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