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YG전자' 내용 사과해"…성난 中팬들, 양현석 대표 SNS로 집결

기사입력 2018.10.11 오후 03:5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넷플릭스 시트콤 'YG전자' 속 왜곡된 중국의 모습에 중국팬들이 분노, 양현석 대표의 SNS에 항의글을 남기고 있다. 

11일 중국 연예매체 시나연예는 'YG전자'가 중국 지도를 잘못사용한 것은 물론 중국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성난 중국팬들이 양현석 대표의 SNS를 찾고 있다. 

'YG전자'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YG엔터테인먼트 발 시트콤으로 '음악의 신' 시리즈의 박준수PD가 메가폰을 잡았다. 빅뱅 승리가 주축이 돼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담았다. 

문제는 내용이다. 시트콤 화면 중 사용된 중국 지도가 동남 연해가 삭제되어있고, 청나라 복식을 한 한국인 경호원이 중국어로 '나는 돼지다'라고 말하는 장면 등이 문제시 되고 있는 상황. 웨이보 등에서도 이를 지탄하는 내용이 다수 게시되는 것은 물론 YG엔터테인먼트와 'YG전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중국 누리꾼들은 양현석 대표의 SNS에 "정치적 문제를 건드리냐", "민감한 문제에 대해 잘못한 것"이라고 그의 사과를 요청하는 의견이 연거푸 게시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YG 아티스트에 대한 소비 중단을 언급하기도 하는 모양새다. 

한편 'YG전자'는 공개 직후 성범죄 희화화 하는 것은 물론 소속가수 조롱 등으로 거듭 논란이 되고 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양현석 인스타그램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