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지만 깊은 울림"…'풀잎들', BIFF 공식일정 성료

기사입력 2018.10.12 오후 06:03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22번 째 장편영화인 '풀잎들'이 국내 프리미어로 상영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일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2월,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의 문을 여는 첫 작품으로 공식 초청, 전 세계 최초로 관객들에게 선보인 후 제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 및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른 초청을 받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 '풀잎들'이 아시아  프리미어로 상영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및 행사 일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된 '풀잎들'은 3번의 상영과 2번의 관객과의 대화, 야외 무대 인사까지 공식 일정을 소화하며 영화 팬들과 반가운 만남을 가졌다. 티켓 오픈 직후 빠르게 상영 회차가 매진되며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한 영화 '풀잎들'은 지난 5일과 6일 상영 후 객석을 가든 채운 관객들과 함께 두차례의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다.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한 기주봉, 서영화, 김새벽, 공민정, 안선영(한재이), 신석호 등 '풀잎들'의 출연 배우들은 입을 모아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고 관객 입장에서 봤을 때도 재미있는 작품이었다. 영화 '풀잎들'을 보고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7일 일요일 오후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 광장에서 진행된 야외 무대 인사에는 배우 김새벽, 공민정, 신석호가 참석, '풀잎들'의 열기를 이어갔다.

'풀잎들'을 아시아 프리미어로 초청한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홍상수 감독은 '풀잎들'에서 ‘죽음’이라는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등장인물들은 죽음 때문에 괴롭거나 아프거나 허탈해진다. 유령처럼 떠도는 죽음의 그림자 안에서 그들의 행동 하나하나는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관찰자의 시점에서 내레이션을 하는 김민희는 죽음을 상기시키면서 거꾸로 살아가는 것의 고귀함도 일깨워준다. 짧은 영화지만 울림은 길고 깊다. 슈베르트의 '즉흥곡', 바그너의 '로엔그린', '탄호이저', 오펜바흐의 '지옥의 오르페우스' 등 드라마틱한 음악이 인상적인 작품이기도 하다’ 라고 전했다.

25일 개봉.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주)영화제작 전원사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