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사임당' 이영애, 아들 위해 송승헌 후원 받아들일까

기사입력 2017.02.17 오전 12:18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사임당' 송승헌이 몰래 이영애를 도와주려다 들키고 말았다.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8회에서는 사임당(이영애 분)의 아들을 후원하려는 이겸(송승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휘음당(오윤아), 이겸, 사임당은 중부학당 앞에서 재회했다. 하지만 휘음당만이 모든 존재를 알고 있었고, 사임당 아들 현룡(정준원)의 입교를 막으려고 음모를 꾸몄다. 휘음당은 자모회를 움직여 중부학당 교수관을 압박했다.

하지만 교수관에게 현룡의 사정을 들은 이겸이 등장, 경연을 제안했다. 이겸은 중부학당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라는 교수관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휘음당은 민치형(최철호)이 추천한 아이를 중부학당에 입교시켜야 했다. 유명 독선생을 구해주고, 경연 출제 문제를 유출해 답변을 외우게 했다. 경연 당일, 휘음당의 부정이 들통났고, 이겸은 즉석에서 문제를 바꿔 출제했다. 서로를 생각하는 두 아이의 마음을 본 이겸은 정원을 늘려 모두 합격시켰다.

이후 분노한 휘음당은 자모회에게 사임당에 대한 악소문을 흘렸다. 자모회는 사임당 집을 찾아와 신고식을 하라고 압박하고, 사임당이 어떻게 이겸의 후원을 받아냈는지 모르겠다며 무시했다.

현룡의 입교가 이겸의 후원 때문이란 걸 안 사임당은 그 길로 이겸을 찾아갔다. 현룡이 무사히 중부학당에 입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이슈 콘텐츠
뉴스 투데이
Copyright © XPORTSMED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