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해투' 이계인·박정수, '남사친·여사친' 우정은 이들처럼

기사입력 2017.02.17 오전 06:4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해피투게더'의 이계인과 박정수가 45년지기의 단단한 우정을 자랑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1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여자사람친구 특집'으로 이계인-박정수, 송은이-김영철, 이세영-현우가 출연했다.

단연 돋보인 것은 이계인의 거침없는 매력이었다. 절친 박정수와 함께 스튜디오에 등장한 이계인은 60대의 나이에도 변함없는 순수함을 뽐냈다. 그리고 그 옆에는 이를 지켜주는 든든한 박정수가 자리하고 있었다.

박정수는 "이계인 씨가 만나기만 하면 아직도 박정수 씨 앞에서 섀도우 복싱을 한다더라"는 MC들의 이야기에 "여전히 그렇다"고 웃으며 "굉장히 착하다. 이때까지 친구로 올 수 있던 이유도 그것인 것 같다. 정말 순수하다. 섀도우 복싱을 계속하는 건 참 철딱서니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70년간 짝사랑 중'이라는 이야기도 주위를 폭소케 만들었다. 이계인은 "박정수 40년, 김청 10년, 길용우 여동생 20년, 합쳐서 70년이다"라고 말했고, MC들이 "지금 연세가 66세이신데 70년이면 4년이 오버됐다"고 지적하자 "짝사랑을 천년을 하면 어떠냐, 그렇게 한다고 누가 수갑을 채우냐?"면서 수갑을 찬 모션을 취했다.

수갑을 찬 모션도 남달랐던 이계인의 모습은 범죄자 전담 배우로 활약했던 과거 이야기가 엮여 있었다. 이계인은 "역할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하기도 힘들었다. 매일 수갑 차고 대사하는 범죄자 전담 배우였다. 고충도 많았고, 대기실도 다른 배우들과 천지차이였다. 박정수 씨가 재벌집 거실 세트 대기실에서 있을 때 저는 감옥 같은 곳에서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박정수는 "앞으로 내가 잘할게, 계인아"라며 그를 보듬었고, 이계인은 "됐다"는 귀여운 앙탈로 이들의 깊은 우정을 엿보게 했다.

휴대전화 메시지로도 이들의 편안한 사이를 알아볼 수 있었다. 제작진의 미션으로 박정수의 '뭐해?'라는 메시지에 응답해야 했던 이계인은 "니 문자 보고 있쪄"라는 애교 섞인 말투로 응답한 모습이 공개되며 MC들과 게스트들의 짓궂은 야유를 들었다.

박정수는 "제 오지랖일 수도 있지만 (이)계인이가 요즘 드라마를 잘 안하지 않냐. 혼자 걱정이 됐다. 그래도 여자들은 선택할 수 있는 게 있는데, 남자 배우들은 선택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적은 것 같다. 이렇게 같이 방송에 나오면 계인이가 방송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나오게 됐다"고 솔직하게 얘기하며 절친에게 든든한 힘을 함께 실어줬다.

또 "보면 365일 중 300일은 술을 마시는 것 같다. 술을 좀 줄였으면 좋겠다"고 이계인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지막까지 '남자사람친구', 또 '여자사람친구'의 정석다운 훈훈한 우정을 자랑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이슈 콘텐츠
뉴스 투데이
Copyright © XPORTSMEDI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