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미씽나인' 정경호 생존, 진실게임 제2막 열렸다

기사입력 2017.02.17 오전 07:0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미씽나인' 정경호와 백진희가 재회했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씽나인' 10회에서는 라봉희(백진희 분)가 서준오(정경호)를 찾아 무인도로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기준(오정세)과 하지아(이선빈)는 라봉희를 배신했다. 정기준과 하지아는 귀국한 뒤 기자회견장에 나갔고, 최태호(최태준)의 증언이 맞다고 거짓말했다. 앞서 최태호와 장도팔(김법래)은 정기준과 하지아가 있는 병원을 매수해 두 사람을 죽이려고 했다.

장도팔는 정기준의 머리에 총을 겨눴고, "넌 안 죽여. 지아 죽일 거야. 지아는 알고 있나. 네가 왜 의사 때려치웠는지. 몰라도 되는구나. 지아 곧 죽을 거니까. 지아만 죽일 거니까"라며 협박했다. 결국 정기준은 하지아를 지키기 위해 장도팔의 말에 따랐다.

정기준은 라봉희에게 "봉희 씨 미안해요. 그런데 이게 현실인 거 같아요"라며 변명했다. 그러나 서준오가 살아 있었다. 서준오는 라봉희에게 전화를 걸었고, 라봉희는 곧장 무인도로 달려갔다.

라봉희는 출국하기 전 윤태영과 통화했고, "미쳤다고 생각하실 거 아는데요. 그래도 저 가야겠어요. 마지막으로 딱 한 번만, 한 번만 더 믿어보려고요. 전화를 받았어요. 그 목소리가 꼭 서준오 씨 같아서요"라며 눈물 흘렸다.

이후 라봉희는 무인도에서 서준오를 발견했다. 서준오는 "봉희야, 서울 가자"라며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100% 무료만화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이슈 콘텐츠
뉴스 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