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일야화] '동상이몽2' 이재명♥김혜경 눈물, 50대 중년부부 이야기

기사입력 2017.08.08 오전 01:0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이재명과 김혜경이 병원을 찾았다.

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재명-김혜경 부부의 병원 방문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재명은 자신의 거북목을 두고 아내 김혜경이 병원에 가 보자고 하자 안 가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김혜경은 그런 이재명을 설득해 한방병원으로 데려왔다.
 
이재명은 자신만 검사를 받기가 싫어 김혜경에게도 검사를 받으라고 했다. 두 부부는 엑스레이 촬영을 하고 전문의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의외로 이재명보다 김혜경의 상태가 더 심각했다.

김혜경은 이재명보다 더 곧은 일자목이었고 허리도 안 좋았다. 엎드려서 다리를 위로 올리면 허리가 아픈 상황이었다. 이재명은 아내의 몸 상태를 확인하고 놀란 기색이 역력했다.
 
교정 치료가 시작됐다. 이재명과 김혜경은 같이 스트레칭도 하고 침도 맞았다. 이재명은 침을 맞고 나서는 김혜경에의 얼굴을 쳐다보더니 "당신도 많이 늙었다. 나보다 아픈 데가 더 많네"라고 얘기했다.

김혜경은 "전자레인지, 에어컨도 고장 난다. 사람이라고 고장 안 나겠느냐. 고쳐 써야지"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그 말에 마음이 짠해진 이재명은 "내가 잘 데리고 살게"라고 했다.

이재명은 제작진과의 개인 인터뷰에서 "겉보기에는 아름다움을 갖고 있지만 속으로 골병이 많이 든 것 같다. 잘 보살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다짐을 했다.

김혜경은 "가끔 옆을 봤을 때 튼튼한 사람이 있는 게 아니라 어깨도 왜소해지고 허벅지도 흐물흐물한 사람이 있더라. 그럴 때 너무 슬픈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이슈 콘텐츠
뉴스 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