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이슈] 종영 '청춘시대2' 박은빈부터 한예리까지 "곧 다시 만날 것"

기사입력 2017.10.08 오전 11:0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의 멤버들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7일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가 종영했다. 과거보다 한 뼘 더 성장한 하메들의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 그 속에서의 마지막 인사로 지난 7주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은빈부터 한예리, 한승연, 최아라, 신현수 등 출연진도 지난 시즌에 이어 시즌2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박수 속에 퇴장했다.

음주가무와 음담패설에 능한 송지원 역의 박은빈은 소속사를 통해 “좋은 동료 배우, 스태프, 좋은 감독님, 작가님을 만나서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보여드릴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송지원이 갖고 있는 에너지가 많았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도 영향을 많이 받아, 지원이에게 고마운 마음이 크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마지막까지 송지원으로 느낀 감정들이 시청자 여러 분들에게도 온전히 전해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하메들과 연기하는 내내 정말 즐거웠고 행복했던 기억들로만 가득하다.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청춘시대2’와 송지원을 오래도록 기억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연예 기획사에 취업한 윤진명을 연기한 한예리는 “’청춘시대1’이 끝났을 때는 마지막이라는 생각이 들어 많이 슬펐던 기억이 나는데, ‘청춘시대2’가 끝난 지금은 마지막이라는 생각보다 우리 모두 곧 다시 만날 것이라는 희망이 앞선다”고 말했다.
 
또 “’청춘시대2’에서는 진명이에 대해 고민하기 보다는, 진명이가 다른 하메들을 어떻게 보살펴야 하는가에 집중했다. 촬영을 하면 할수록 그런 마음이 더 커졌다. 그래서 더 진명이다워 지는 것 같았다. 우리 하메들이 모두 행복하길 바란다. 매우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혜수의 배턴을 이어 받아 은재로 분한 지우는 “시작과 동시에 끝이 난 기분이다.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언니들과 함께 촬영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어 너무 좋았고 감사했다. 너무 좋은 언니들을 얻게 되어 행복하다. 보내주신 응원들 모두 마음 깊은 곳에 간직하고,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 지우가 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은재와 헤어진 종열 역을 맡은 신현수는 “시즌1에서는 종열이의 밝고 능글맞은 부분이 많았다면, 이번 시즌에서는 헤어진 후의 감정이기 때문에 은재를 바라보는 눈빛이나 시선에 달달함보다는 차가움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계절로 따졌을 때 시즌1은 뜨거운 여름 같았다면 시즌2는 많이 쌀쌀해진 가을 같은 느낌이다. 촬영을 하면서 저 자체에서도 느껴지는 감정들이 쓸쓸함과 불편함이 많았기 때문에 오묘하더라"며 솔직하게 밝혔다.

무명 아이돌 헤임달 역의 안우연은 "헤임달이라는 좋은 역할, 윤진명이라는 좋은 파트너와 같이할 수 있어 더욱 뿌듯하고 보람된 촬영이었다. '헤임달'은 연기하면서도 종영한 지금까지도 여운이 남는 의미있는 인물이었다. 비슷한 청춘의 시기에 놓여있기에 보다 공감하고 몰입하게 된 마음 쓰이는 캐릭터였다. 설정상 촬영 전부터 마지막까지도 준비하고 신경 쓸 것이 많았음에도 힘든 줄 모르고 즐겁게 임할 수 있었다. 헤임달을 포함한 모든 청춘이 꽃길만 걷길 응원한다"며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송지원과 티격태격하는 친구 성민으로 분해 러브라인을 그린 손승원은 “시즌1 때, 아쉬웠던 부분들이 많았는데 이번에 새로운 모습들을 많이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 벌써 종영했다는 게 실감이 나지 않고 촬영장이 많이 그립다. 서운하고, 아쉽고. 그런 감정들이 많이 느껴진다. 그만큼  애정이 많았던 작품인 것 같고, 정말 너무나 감사했습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khj3330@xportsnews.com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뉴스 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