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강민혁 "노래·연기 평생 하고파, 목표는 할아버지 밴드" (인터뷰)

기사입력 2017.11.13 오후 12:37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강민혁이 노래와 연기를 평생 병행하겠다는 목표를 드러냈다.

그룹 씨엔블루 강민혁은 13일 서울 중구 명동 FNC WOW에서 MBC 드라마 '병원선'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강민혁은 극 중 따뜻한 심성을 가진 내과 의사 곽현 역을 맡았다. 2010년 '괜찮아, 아빠딸'부터 다양한 작품으로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던 강민혁은 '병원선'에서 처음으로 지상파 주연을 맡았다. 많은 연구를 요구하는 의사 역할과 하지원과의 로맨스 연기를 소화했다.

'병원선' 촬영을 마치자마자 바로 일본에서 콘서트를 하기도 한 강민혁은 가수와 연기자로서의 길을 병행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드러냈다. 강민혁은 "죽을 때까지 하고 싶다"라며 "좋아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싫증 날 때까지 하고 싶다. 아직은 싫증을 느낀 적이 없지만. 잘 되고, 안 되고보다는 오래 하고 싶은 게 가장 큰 목표다"라고 말했다.

특히 많은 아이돌이 계약 등의 문제로 해체하거나 멤버가 바뀌는 등의 변화를 겪는다. 강민혁은 "그런 부분은 우리 팬들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우리는 할아버지 밴드가 꿈이다. 그래서 나이를 먹고 해가 바뀔 때마다 그 꿈에 다가가는 것 같다. 그 목표가 진심이 아니라고 생각한 적이 한 번도 없다"라고 답했다.

'병원선'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젊은 의사들이 병원선에 타면서 펼쳐지는 사건들과, 이를 통해 진짜 의사로 성장하는 모습을 담은 의학 드라마. 강민혁 외에 하지원, 이서원, 김인식, 권민아(AOA) 등이 출연했다. 최고 시청률 13.0%(8회, 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고 수목드라마 1위로 종영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서예진 기자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