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태양, 부산 현지인과 댄스배틀 제안에 '당황'

기사입력 2017.12.07 오후 11:15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이중생활' 빅뱅 태양이 부산 현지인과 댄스배틀 제안에 당황했다.

7일 방송된 tvN '본업은 가수-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는 부산에 간 태양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태양은 부산 맛집을 검색했다. 또 KTX 표를 알아봤다. 태양은 "입대 전 친한 분들과 여행하면서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해외는 힘드니 부산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태양과 부산 여행을 간 사람은 바로 안무단장 이재욱과 쿠시. 두 사람은 태양에게 매우 각별한 사람들이었다. 태양은 "저에게는 거의 가족 같은 분들"이라고 말했다.

이재욱 안무단장은 태양에게 "부산에 가서 헌팅하자"고 제안했다. 또 부산 사람들과 댄스 배틀을 하자고 말해 태양을 당황하게 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