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s 할리우드] '성추문 논란' 하비 와인스타인, 식당 손님에게 뺨 맞아

기사입력 2018.01.11 오전 08:1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이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식당에서 손님에게 뺨을 맞았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TMZ는 하비 와인스타인인 미국 스코츠데일의 생츄어리 카멜백 마운틴 리조트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나가던 중,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한 남성이 하비 와인스타인을 향해 욕설과 함께 뺨을 두 차례 때리는 모습을 포착했다.

이에 리조트를 관할하는 파라다이스 밸리 경찰서는 이 사건을 인지했지만, 정식으로 사건을 접수하지는 않았다. 경찰 측은 "하비 웨인스타인 측이 고소하면 수사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하비 와인스타인은 할리우드 여배우들을 지속적으로 성추행 및 성폭행한 혐의를 받아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힐스, 런던 등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할리우드에서 현재 성추행·성폭행 피해 여성들이 폭로 캠페인에 나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만들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AFB BB/NEWS1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