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박근혜 정부 부산국제영화제 외압 문건 확인

기사입력 2018.01.12 오후 01:3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박근혜 정부가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가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전방위 압력을 행사한 사실을 관련 문건을 통해 확인했다고 전했다.

진상조사위는 이를 입증하는 내용이 있는 김희범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의 문건을 확보했다.

이 문건에는 당시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과 김소영 문화체육비서관이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김희범 차관을 통해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다이빙벨' 상영을 막고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인사조치하라고 주문한 내용이 담겨 있다.

여기에 서병수 시장이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도 쓰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던 서병수 시장과 부산시는 지난 2014년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 당시 '다이빙벨' 상영에 반대했지만, 이용관 집행위원장과 사무국이 상영을 강행했다.

이후 영화제 사무국은 부산시와 감사원의 특별감사를 받았고,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비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후 자리에서 물러났다.

서병수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 출석해서 '다이빙벨' 상영 문제나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퇴에 정치적 외압을 행사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 서병수 시장과 부산시가 당시 '다이빙벨'을 상영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청와대와 5차례 논의한 것까지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시 청와대는 영화제가 끝난 후에도 '다이빙벨' 예매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는가 하면, 언론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지속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진상조사위는 박근혜 정부 당시 영화진흥위원회의 최고의결기구인 9인 위원회가 청와대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측 사람들로 채워졌으며, 이를 통해 블랙리스트가 실행된 사실도 파악했다고 밝혔다.

현재 진상조사위는 영진위에 대한 직권조사와 함께 영화 분야 블랙리스트 실행 전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부산국제영화제
뉴스 투데이
별난 뉴스
커머셜 뉴스
PC 버전